토토 : 아무도 말하지 않는 것

국내외 프로스포츠 중계를 보려면 스포츠000와 같은 서비스에 유료회원으로 가입해야 하는데 두 달 시청료로 최소 약 2000원을 내야 한다. 일부 중심적인 경기만 챙겨보는 사람이나, 금액이 부담스러운 팬들은 불법 중계사이트를 찾아 나서기도 한다. 다만 이들 중계사이트가 화면을 무단으로 송출하는 것은 명백하게 불법일 뿐만 아니라 많은 사이트가 불법 스포츠 도박과 연관된 때가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남미월드컵’이라고도 불리는 코파아메리카 역시 이번 47회차에서 만나볼 수 있다. 13일 오전 1시 시행하는 칠레-볼리비아전부터 아르헨티나-우루과이, 베네수엘라-에콰도르, 콜롬비아-페루전까지 총 7경기를 대상으로 12개 게임이 토토팬들을 찾아간다.
배드민턴은 ‘국민스포츠’라 불릴 만한 높은 위상을 갖추고 있다. 약수터나 동네 공원에서는 공휴일마다 가족끼리, 커플끼리, 친구끼리 재미 삼아 배드민턴을 치는 사람들이 넘쳐나고 이것보다 전문적인 복장과 신발, 라켓 등 기기를 갖춘 사람들은 실내체육관으로 모여든다.
중계권을 가진 업체 경영상의 이유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는 입장이지만 포털사이트를 통해 유료로 손간단히 경기를 보던 청취자들은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포털사이트 스포츠 중계 중단을 다룬 기사에는 불만을 토로하는 댓글이 쏟아졌다. 한 누리꾼은 “현재까지 공짜로 본 게 아니고 선전으로 받지 않았나. 결국엔 방송 안 해서 거꾸로 인기가 없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피지지의 유00씨 대표는 ‘글로벌 No. 1 게임 데이터 플랫폼인 OP.GG는 다양한 게임 데이터 해석과 고도화된 e스포츠 데이터 해석 인프라와 시스템을 보유하고 있고, 이번 협약을 통해 우수한 잠재력을 지닌 대전의 인재들을 발굴하고 육성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면서 ‘또 이들이 OP·GG의 글로벌 게임 데이터 서비스를 직접 경험한다면, 대전의 e스포츠 문화 및 산업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이야기 했다. 토토 국내외 프로스포츠 중계 전공 채널인 <스포츠000>는 이번년도부터 네이버(Naver)와 다음 등 포털사이트를 통한 중계를 전면 중단했었다. <스포츠000>는 국내외 선수인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 양현종(텍사스 레인저스) 등이 뛰는 미국 메이저리그와 손흥민이 활약 중인 잉글랜드프리미어리그(EPL) 중계권 등을 가지고 있다.

중계권을 가진 업체 경영상의 이유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는 입장이지만 포털사이트를 통해 유료로 손가볍게 스포츠를 보던 애청자들은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포털사이트 스포츠 중계 중단을 다룬 기사에는 불만을 토로하는 댓글이 쏟아졌다. 두 누리꾼은 “이제까지 공짜로 본 게 아니고 광고로 받지 않았나. 결국엔 방송 안 해서 거꾸로 인기가 없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스포츠토토는 소조합(2~3경기)이 가능하다는 점도 매력적이다. 스포츠토토의 최고 인기 게임인 ‘프로토(PROTO)’는 최소 2경기부터 최대 10경기까지 조합할 수 있다. 조합 경기의 수가 많아 질수록 배당률은 높아지지만, 프로토의 특성상 한 경기만 틀려도 적중에 실패하게 된다. 본인 있는 경기만을 선택해 소조합으로 적중의 기쁨을 누리는 스포츠 팬들이 갈수록 많아지고 있다.
국내외 프로스포츠 중계를 보려면 스포츠000와 같은 서비스에 무료회원으로 가입해야 하는데 두 달 시청료로 최소 약 5000원을 내야 한다. 일부 중요한 경기만 챙겨보는 사람이나, 자금이 부담스러운 팬들은 불법 중계사이트를 찾아 나서기도 한다. 하지만 이들 중계사이트가 스크린을 무단으로 송출하는 것은 명백하게 불법일 뿐만 아니라 다수인 사이트가 불법 스포츠 도박과 연관된 경우가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00씨 열린정보장애인협회 대전시협회장은 ‘STK가 때때로 말을 부풀리는 데 협회는 스포츠토토 판매점 운영권을 요구하지 않았다’면서 ‘장애인 등 취약계층 특별전형으로 판매점을 모집할 경우 협회에서 대상자를 추천해주겠다고 제안해온 것’이라고 해명했었다.

중계권을 가진 업체 경영상의 이유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는 입장이지만 포털사이트를 통해 유료로 손가볍게 경기를 보던 시청자들은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포털사이트 스포츠 중계 중단을 다룬 기사에는 불만을 토로하는 댓글이 쏟아졌다. 두 누리꾼은 “최근까지 공짜로 본 게 아니고 선전으로 받지 않았나. 결국엔 방송 안 해서 오히려 인기가 없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계권을 가진 업체 경영상의 이유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는 입장이지만 포털사이트를 통해 무료로 손쉽게 스포츠를 보던 애청자들은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포털사이트 스포츠 중계 중단을 다룬 기사에는 불만을 토로하는 댓글이 쏟아졌다. 한 누리꾼은 “그동안 공짜로 본 게 아니고 광고로 받지 않았나. 결국엔 방송 안 해서 거꾸로 인기가 없어질 것”이라고 꼬집었다.
뉴스를 틀면 날씨 예보 이후 언제나 야구 소식이 가장 먼저 이후따른다. 일본 여론조사 전문기관 중앙조사사의 여론조사를 봐도 야구는 1991년 이후 올해까지 21년 연속 최고 인기 경기로 군림하고 있으며, 야구선수는 항상 일본 남자 어린이들의 장래희망 1순위를 다툰다.
이코노미스트는 “과거 방송사는 무료 청취자(pay TV)와 광고 수익을 위해 스포츠 중계권을 다퉜지만, 아마존은 멤버십 구독자를 늘리고, 아마존 플랫폼을 소비자들이 더 자주 찾고 더 오래 머물게 만들고자 스포츠 중계에 큰비용을 쏟아붓는다”고 하였다.

토토 스포츠토토코리아 직원은 ‘시즌 개막을 맞아 최고 인기 제품 중 하나인 야구토토 스페셜이 스포츠팬들을 찾아간다. 추신수가 합류한 SSG랜더스 등 재미 요소가 한층 높아진 KBO리그를 표본으로 하는 이번 게임에 대다수인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스포츠토토 구매 및 디테일한 일정, 참여방식은 스포츠토토 홈페이지 및 공식 온라인 론칭사이트 베*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Leave a Reply